20~30대 고도비만 급속 증가

국민건강보험공단, 2002~2013년 자료 분석

고도비만이 갈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고도비만은 지난 12년간 2.9배 증가하고 20~30대는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은 2002년부터 2013년까지의 일반건강검진 빅데이터 109,028,689건을 활용하여, 고도비만 현황 및 국내 최초로 초고도 비만에 대하여 성, 연령, 거주지역별로 분석하였다.

 초고도비만율은 2002년 0.2%에서 2013년 0.5%로 상승하여 지난 12년간 2.9배 증가하였고, 고도비만율도은 2002년 2.5%에서 2013년 4.2%로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도비만율은 2013년 기준, 4.22%였고 남성 4.7%, 여성 3.7%로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다.      

 연령별로, 2013년 기준 남성 20대의 초고도비만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0.9%), 여성은 3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0.7%).  초고도비만율은 2002년 대비 2013년 증가는 남녀 모두 20~30대에서 가장 높았고(남 4.8배, 여 6.3배), 연령이 높을수록 초고도비만율 증가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2013년 기준 남성 30대의 고도비만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7.1%), 여성은 6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5.0%).  고도비만율은 2002년 대비 2013년 증가는 남녀 모두 20~30대에서 가장 높았고(남 2.3배, 여 3.0배), 연령이 높을수록 고도비만율 증가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지역별로 살펴본 결과, 2013년 기준 농어촌 지역의 초고도비만율이 0.47%로 중소도시 0.46%, 대도시 0.42%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 대비 2013년 초고도비만율 증가는 농어촌 2.4배, 중소도시 2.9배, 대도시 2.8배로 모든 지역에서 고도비만율 증가율(농어촌 0.7배, 중소도시‧대도시 0.6배)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 BMI)는 "체중(kg)을 신장(meter)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비만도 판정기준이며, 한국인의 고도비만은 BMI≥30일 때 진단됨. 한국인의 합의된 초고도비만 기준은 없으나 이번 분석에서는 BMI≥35을 기준으로 했다.

 2011년 세계비만연맹 아시아-태평양지회는 아시아인의 고도비만 수술적 치료 기준을 BMI가 35 이상이거나, BMI가 30 이상이며 제2형 당뇨병이 동반되어 있거나, BMI가 30 이상이며 내과적 치료를 실패한 경우로 제시한 바 있다.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오상우 교수는 "20~30대의 고도비만이 급속히 늘어나는 원인 중 하나는 1980년대를 거치면서 국내에 패스트 푸드(Fast food)가 급속히 보급되고, 자가용 이용률 증가로 신체활동이 감소되는 등의 사회․문화적 변화이다. 1980년대에 청소년기를 보내면서 위험요인에 노출된 사람이 성인이 되면서 스스로 조절이 불가능한 고도비만이 되는 현상은 청소년때부터 비만을 관리하기 위한 사회ㆍ정책적 지원이 필요함을 시사한다”라고 말했다.

 

글. 정유철 기자   자료. 국민건강보험공단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