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가 뇌 기능 향상에 도움돼

브레인뉴스

2011년 07월 15일 (금) 21:48
조회수13801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달리기를 하는 것이 뇌의 기억력을 상승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기억을 담당하는 뇌 속 "해마"영역에서 발생하는 감마파의 강도가 달리는 속도에 따라 변화한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해마는 학습한 정보를 기억하는 곳으로 해마에서 발생하는 감마파가 강해질 수록 학습기억력이 높게 나타난다.
달리는 속도가 뇌 속 해마의 감마파 강도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신체적 리듬이나 상태가 뇌의 리듬과 상태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팀은 "뇌의 학습능력을 높이는 방법을 이해하는 것은 훗날 알츠하이머 질환이나 치매, 간질 등 해마와 연관된 질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28일 'PLoS ONE' 지에 발표되었다.

글. 류희경 lhk333@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