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빨리 먹을수록 비만 확률 높다!



밥을 빨리 먹는 사람은 비만의 위험이 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2일 김도훈 고려대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지난 2007~2009년 사이 건강검진을 받은 8천771명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각종 건강 지표를 비교 분석한 결과 남성은 식사시간이 5분 미만의 경우 15분 이상 식사를 하는 경우에 비해 평균 약 110㎈를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식사시간이 5분 이내인 경우 15분 이상 식사를 하는 경우에 비해 체중은 평균 4㎏ 이상이 더 나갔으며, BMI 지수 역시 25 이상으로 비만인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경향은 여성도 마찬가지였다고 의료진은 전했다.

전체 조사 참여자들의 식사시간은 5분 미만 8%, 5분 이상~10분 미만 44.4%, 10분~15분 미만 36.2% 등으로 나타났다.

의료진은 "급하게 식사를 하면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 수치가 상승하면서 결국 심혈관계질환의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혈액 내 중성지방수치가 높은 이상지질혈증은 혈액의 점도를 높이고 중성지방이 혈관 벽에 쌓여 혈액의 흐름을 막으면 동맥경화,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글. 윤관동 기자 kaebin@lyco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