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이용 시민들이 가장 가고 싶은 휴가지는 어디?

1위가 제주도, 2위는 미국, 3위에 부산

스트레스에서 멀리 떠나, 뇌에 다양한 자극을 줄 수 있는 휴가. 사람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휴가지는 어디일까? 서울을 한 바퀴 도는 지하철 2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가장 가고 싶은 휴가지는 ‘제주도’로 나타났다.

 

지하철 이용객들이 가고 싶은 휴가지가 어디인지, 서울메트로(사장 김익환)은 지난 6월 29일부터 약 한 달간 2호선 강남역 생각누리 광장에서 설문을 벌였다. 가장 가고 싶은 휴가지는 1위가 제주도였고 그 뒤를 이어 미국과 부산이 선정되었다.

 

 시민 982명이 설문에 응답하였으며, 11.6%(114명)가 제주도로 휴가를 가고 싶다 답변했다. 미국은 6.2%(61명), 부산이 6.0%(59명)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국내와 국외로 나누어 살펴보면, 국내는 제주도(114명, 11.6%), 부산(59명, 6.0%), 경포대(48명, 4.9%) 순이며 국외는 미국(61명, 6.2%), 유럽(42명, 4.3%), 하와이(40명, 4.1%) 순으로 시민들이 휴가를 가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집(3.9%, 38명)’이라고 답한 시민도 상당히 많아, 복잡한 휴가지보다 집에서 편안하게 쉬고 싶어하는 시민들의 소박한 마음도 엿볼 수 있었다. 그 밖의 기타 의견으로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어디든지, 우선 애인부터 만들어 달라’는 이색의견도 있었다.

 

생각누리 광장에서는 휴가지에 이어 ‘역대 올림픽 선수들 중 여러분 가슴 속 최고의 국가대표는?’라는 주제로 설문을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생각누리 광장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생각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소통공간으로써 자리잡아가고 있다”며 “앞으로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재미있고 흥미로운 주제를 다양하게 발굴하여 강남역의 명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