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오면 쑤시는 관절염, 장마철엔 어떻게 해야하지?

관절 스트레스 받지 않고 무사히 장마철 보내는 관절 관리법

 

무더위와 함께 찾아오는 장마철. 비만 오면 관절이 쿡쿡 쑤셔대는 통에 습도 높은 장마철이 되면 관절염 환자들은 걱정이 앞선다. 혹여나 빗길에 미끄러지기라도 하면 안 그래도 삐걱거리는 관절에 더 무리가 갈까 걱정도 된다.

 

장마철에는 왜 관절이 더 아플까?

 

보통 ‘비 오기 전이면 무릎이 아프다’는 말로 대표되는 관절염은 뼈와 뼈가 만나는 부위인 관절에 염증이 생겨, 붓거나 열나며 통증이 생기는 병이다. 이렇게 비가 오기 전이면 무릎이 욱신대며 아픈 이유는 바로, 기압 차이 때문. 날이 흐리거나 비 오는 날이면 기압이 낮아지는 대신 관절 속 압력은 높아져, 관절 속 압력 평형상태가 깨지게 된다. 그래서 관절 뼈끝을 감싸서 연결하는 막 신경이 자극 받으면서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다.

 

비와 와서 활동량이 줄어드는 것도 통증이 늘어나는 원인 중 하나. 관절을 움직이지 않으면 뻣뻣해지고, 관절 주변 근육이나 뼈도 함께 굳어 더 아파진다. 여름철 에어컨 바람도 관절염에는 쥐약이다. 찬 바람을 쐬면 관절염 부위가 차가워지면서 근육 수축이 일어나 통증이 강해질 수 있다. 에어컨을 켜도, 실내 외 온도 차는 5도 이내로 유지하고 실내 습도도 50% 내외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가벼운 담요를 준비하거나 소매가 긴 옷을 입어 찬바람이 관절에 닿지 않도록 한다.

 

관절염엔 간단한 운동이 좋아요!
 
관절염 통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휴식을 취하는 것보다는 운동이 좋다. 관절 근처 근력을 강화해야 통증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평소 무릎 관절에 부담되지 않는 범위에서 다리를 굽혔다 펴는 운동을 하면 무릎 관절염에 도움된다. 또 일주일에 3회 이상, 하루에 30분씩 걸어도 허벅지 앞쪽 근육이 강해져 통증 완화에 도움된다. 수영장을 다니는 것도 좋다. 수영이나 아쿠아로빅은 근력과 유연성을 키워주면서도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아 더운 여름에 하기 그만이다.

 

주의할 점은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 안에서 스트레칭과 운동을 해야 한다는 것.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관절에 부담을 주므로 강약 조절이 필요하다. 자갈길이나 경사가 심한 곳, 계단은 무릎에 부담이 갈 수 있으므로 피하고, 호흡이나 맥박수가 평소보다 조금 빨라지는 정도의 속도로만 걷는다. 축구나 족구, 농구, 등산, 마라톤, 산악자전거 등의 운동도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피한다.

 

통증 심할 때는 온찜질

 

만성 통증일 경우, 뜨거운 수건 등으로 관절을 감싸는 온찜질이 통증 경감에 효과적이다. 갑자기 붓거나 열나며 아프다면 얼음찜질을 해준다. 온찜질은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하고, 경직된 근육을 풀어준다. 하지만 피부에 화상 입을 위험이 있으니 20분 내외로, 너무 뜨겁지 않게 해야 한다. 류머티즘 관절염이나 통풍성 관절염 환자는 온찜질이 염증반응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식생활습관 변화 필요

 

관절염 치료는 완쾌가 아닌, 질병 진행을 늦추고 통증을 경감시키며, 관절의 기능이 좋아지게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식생활습관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 특정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바른 자세와 균형 잡힌 식사 관리가 중요하다.

 

특별하게 관절염에 효과적인 음식은 따로 없다. 단백질과 탄수화물, 지방, 비타민, 무기질, 섬유질 등 다양한 영양소를 고르게 섭취할 수 있는 균형 잡힌 식사로 체중을 적절히 관리하면서 신진대사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서 관절염 완화를 돕는다. 특히 단백질은 끼니마다, 지방은 적게 섭취하고, 칼슘이 풍부한 음식을 충분히 먹는다. 술과 담배는 자제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관절염 스트레스 적게 받으며 장마철을 보낼 수 있다.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