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현실과 미래 인재 키워드, 창의성과 인성

대한민국의 현실과 미래 인재 키워드, 창의성과 인성

하태민 교수, '창의 인성 함양을 위한 뇌교육' 소개

2012년 04월 23일 (월) 23:47
조회수12059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브레인엑스포(BrainExpo) 2012 - 뇌, 희망을 말하다'에서 발표된 내용을 바탕으로 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편집자 주>

대한민국 두뇌산업의 미래와 방향성을 가늠할 ‘브레인엑스포(BrainExpo) 2012 - 뇌, 희망을 말하다’가 21세기 뇌의 시대를 맞이해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21일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합학부 하태민 교수는 '창의 인성 함양을 위한 뇌교육'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뇌와 교육의 만남과 융합에 대해 연구를 하며, 여러 대학에 뇌교육학과가 개설되고 학교에서 뇌교육을 정규과목으로 도입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며 컨퍼런스를 시작했다.

21세기 미래 인재상

하태민 교수는 미래 인재가 갖춰야 할 덕목이자 우리나라 교육의 중요한 키워드로 창의성, 전문성, 인성 3가지를 꼽았다. 창의성은 같은 내용을 새롭게 풀어낼 수 있는 능력, 전문성은 학문적 지식과 다양한 정보를 종합할 수 있는 능력, 인성은 타인을 존중할 줄 알며, 어울릴 수 있는 능력이다. 

교수학의 대가인 조벽 교수가 말하는 인재상, 안철수 교수가 강조하는 마음가짐 그리고 한국의 가장 큰 5대 회사의 인재상 등을 살펴보아도 창의성, 인성, 학습력이 가장 중요한 키워드다. 

하태민 교수는 "미래 사회는 단순 지식뿐 아니라 창의성과 인성을 고루 갖춘 인재를 요구한다."며 "창의ㆍ인성 교육은 미래 교육의 본질이자 궁극적인 목표삼고 있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우리나라 학생들의 현실

우리나라 학생들은 학업성취도는 정말 높다. 미국 오바마 대통령도 우리나라 학생들의 학업성취도를 부러워했을 정도다. 

하지만 우리나라 학생들의 지표를 상, 중, 하로 나타내면, 학업성취도는 ‘상’이지만 정작 중요한 ‘자기학습관리능력’, ‘고차원적 독서능력’, ‘행복지수’, ‘사회적 상호작용능력’ 등은 모두 ‘하’에 속한다. 특히 사회적 상호작용능력은 OECD에서 거의 꼴찌에 속한다. 상호작용능력이 떨어지는 사회에서는 충돌이 많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충돌이 많이 일어나게 되면 ‘학교폭력’이 많이 일어나게 된다.

교육 패러다임 전환

학교폭력 문제나 행복지수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뇌교육이 필요하다고 하태민 교수는 말한다. 외국에서도 현재 교육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실마리를 뇌에서 찾고 있다. 교육 패러다임도 전환되어 이제 뇌과학과 교육이 접목되는 뇌융합시대가 오고 있다. 

OECD-CERI에서는 교육 과학과 뇌 연구의 상호적 작용 촉진을 연구한다. SFN(미, 신경과학학회)에서는 신경과학과 심리, 인지과학, 교육학 등 교수 학습과 커리큘럼 향상, 교육전략에 대한 이해 높이기 등 신경교육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미약하지만 뇌과학과 교육이 융합된 사례를 볼 수 있다. 뇌기반학습과 브레인유, 뉴로피드백, 브레인짐, 해피 스쿨, BR 뇌교육, 두뇌능력함양 전문자격 제도화 등이다. 

사진·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