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언컨대, 뤽 배송 감독이 영화 <체인지2>를 봤더라면...

공수창 영화감독의 <체인지2> 추천의 변(辯)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이 총제작한 다큐멘터리 <체인지 2 : 뇌와 신성>시사회와 신간 <마고성의 비밀> 출간기념회가 23일 오후 2시 일지아트홀(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개최됐다.

다큐 <체인지2 : 뇌와 신성>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국제영화제 2013’의 영성·종교·미래 분야 최고상인 골드 어워드(Gold Award)를 비롯하여 미국, 코스타리카 등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체인지 : 생명전자 효과>의 후속작이다. 개인과 집단의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는 ‘뇌’를 새로운 관점에서 재조명한 작품이다. 세계적인 명상가이자 뇌교육의 창시자인 이 총장이 올해 미국 세도나에서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했다.
  
▲ '체인지 2' 시사회와 '마고성의 비밀' 출간기념회에서 추천사하는 공수창 영화감독(사진=윤한주 기자)

이날 공수창 영화감독은 이승헌 총장의 <체인지 2 : 뇌와 신성>에 대한 추천사를 관중들에게 전했다. 공수창 감독은 <알 포인트> <GP506> 등의 흥행작으로 유명한 영화감독이자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문화스토리텔링학과 교수이다.  
 
먼저 공수창 감독은 지난해 <체인지 : 생명전자의 효과>를 감명깊게 보았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는 요즘 전 세계적으로 핫한 트렌드(Trend)이다. 그 중에서도 뇌과학, 인간의 뇌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과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는 영화계의 큰 관심 분야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제작된 <체인지2>는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는 “‘뇌와 신성’이라는 주제가 특별한 이유는 현재 인류가 처한 여러 가지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바로 인간 뇌의 활용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뇌활용을 통해서 인류가 신성을 회복할 때, 뇌교육을 통해 인류가 인성을 회복할 때만이 우리에게 미래가 있다는 메시지는 이승헌 총장이 30여 년간 올곧게 주창해온 철학을 담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 라고 밝혔다. 
 
얼마 전 영화배우 최민식이 출연해서 화제가 되었던 영화 ‘루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루시’의 감독 뤽 베송이 영화 ‘체인지’를 봤더라면 단언컨대, 지금보다 훨씬 더 좋은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 는 생각이 든다”  
 
그는 <체인지2>를 보고 난 느낌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체인지 두 번째 이야기 ‘뇌와 신성’을 보시면서 지금 나의 뇌는 불이 켜져 있는 건지 꺼져 있는 건지, 과연 나는 깨어 있는 건지 아니면 영화 <매트릭스>처럼 그저 인간 배터리가 되어 양육되고 있는 건지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글. 김보숙 기자 bbosook70@naver.com | 사진. 윤한주 기자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