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스(B.O.S)를 활용하면 뇌 안의 신성과 만날 수 있다"

힐링 다큐 '체인지2 뇌와 신성' 시사회 및 '마고성의 비밀' 출간기념회 개최

2013년 <체인지 : 생명전자의 효과(Change:The LifeParticle Effect)>라는 힐링 다큐멘터리를 개봉하여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일지 이승헌(글로벌사이버대) 총장이 이번에는 <체인지 2 : 뇌와 신성>과 신간 <마고성의 비밀>로 대한민국에 두 번째 '체인지'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3일 이 총장의 <체인지 2 : 뇌와 신성> 시사회와 <마고성의 비밀> 출판기념회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개최됐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와 사단법인 국학원, 도서출판 한문화멀티미어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국내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함께 자리하여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 체인지 2 : 뇌와 신성> 시사회와 <마고성의 비밀> 출판기념회가 2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개최됐다.

다큐 <체인지2 : 뇌와 신성>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국제영화제 2013’의 영성·종교·미래 분야 최고상인 골드어워드를 비롯하여 미국, 코스타리카 등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체인지 : 생명전자 효과>의 후속작이다. 세계적인 명상가이자 뇌교육의 창시자인 이 총장이 올해 미국 세도나에서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했다. 
 
다큐는 우리 모두가 가진 뇌를 통해 성장과 변화에 대한 거대한 잠재력을 발견하고 누구나 뇌의 주인이 될 수 있다고 안내한다. 부정적인 정보나 장애물을 넘어갈 수 있도록 뇌운영시스템인 보스(B.O.S, Brain Operation System)를 활용하면 자신이 목적하는 바를 잘 이루고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날 이수성 국학원 명예총재(전 국무총리)는 환영사에서 “인류의 문화적 자산이자, 한민족 고유의 정신철학인 ‘홍익정신’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체인지2>가 완성되어 매우 반갑고 기쁘다. <체인지2>는 홍익정신이 인류문화의 본질적인 가치이자 인류가 공유해야 할 동력임을 세계인 누구나가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설득력있게 만들었다” 라고 말했다.
 
이어 김을동 국회의원과 단재 신채호 기념사업회 김원웅 회장, 한양대학교 석좌교수인 이현청 교수가 시사회를 축하하는 축사를 했다. 공수창 영화감독은 <체인지2> 에 대한 ‘추천의 변’을 무대에서 발표했다. 

▲ 일지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

다큐 <체인지2> 국내 첫 시사회 이후, 영화의 총감독인 이승헌 총장이 다큐멘터리 제작의 계기와 과정, 보스 활용 방법 등에 대해 전했다. 또한, 이승헌 총장에게 한민족의 창세설화를 듣고 영감을 받아 판타지 소설 <마고성의 비밀>를 저술한 레베카팅클의 영상 인사말이 전해졌다. 
 
이승헌 총장은 “자연치유력을 극복하는 것, 인성을 회복하는 것, 두뇌계발은 하나다. 건강은 1도의 깨달음이다. 1도에 의해서 병들 수도 있고 건강해질 수도 있다. 어떻게 스스로 항상 열정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가. 그 답이 보스(BOS)에 있다. 열정의 온도를 높이면 자연치유력이 회복되고, 자연치유력이 회복되면 인성이 바뀐다. 우리 뇌는 무한한 창조성이 있다. 뇌를 운영하는 시스템, 보스법칙 5가지를 설명해주고자 이 영화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보스 5법칙은 ▲정신을 차려라 ▲굿뉴스가 굿브레인을 만든다 ▲선택하면 이루어진다 ▲시간과 공간의 주인이 되어라 ▲주위의 환경을 디자인해라 이다. 영화는 그 잠재력은 인간이 가진 본성인 ‘신성’에서 비롯된다고 전한다.
 
또한, 이 총장은 "모든 사람에게는 신성이 있고 신성을 볼 수 있는 감각이 있다. 또한 상황을 좋을 쪽으로 만들 수 있는 힘, 의식이 있다. 이 의식이 신성이 될 수도 있고 나쁘게 흘러갈 수도 있다. 누구에게도 맡기지 말고 우리부터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 세계가 주목하는 참다운 대한민국의 가치는 경제가 아니고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정신의 힘이다. 이 영화가 대한민국이 체인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소설 <마고성의 비밀>은 모든 사람들이 깨달음에 이르러 완전한 평화와 조화를 이루며 살았던 이상적인 공동체, 마고성에서 온 다섯 명의 주인공들의 이야기이다. 과거와 현재, 물질계와 영계의 시공간을 넘나들며 인류문명의 새로운 탄생을 위해 펼치는 흥미진진한 모험을 그리고 있다. 
  
글. 김보숙 기자 bbosook70@naver.com | 사진. 윤한주 기자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