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인지장애에 도움되는 단백질 발견

브레인뉴스

2011년 02월 01일 (화) 09:44
조회수9982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뇌의 기억능력을 높이는 단백질이 발견되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치매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국 뉴욕 마운트시나이 의과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인간의 기억능력이 형성될 때 인슐린유사증식인자-II(IGF-II)’라는 단백질이 만들어지는데, 이 단백질을 실험 쥐들의 코를 통해 뇌로 주입한 결과 기억력과 기억기간을 강화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알츠하이머 치매나 퇴행성 질환이 있는 환자들의 뇌는 단어, 이름, 날짜 얼굴 등의 정보를 담당하는 서술 기억이 손상되는데, 이번에 발견된 IGF-II는 이런 서술기억의 활성화에 관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연구진은 이 효과가 단기간에 그치지 않고, 최소 몇 주 동안 지속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네이처(Nature)'에 소개되었고, 월스트리트 저널, FOX 뉴스 등이 27일 보도했다.

글. 브레인 편집부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