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4명 중 1명, 휴대폰은 포기 못 해

“휴대폰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도 포기할 수 있어”


요즘 사람들은 아침에 일어나서 잠을 잘 때까지, 휴대폰을 항상 끼고 다닌다. 항상 함께하는 휴대폰, 한 사람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연인과의 뜨거운 스킨십보다 소중한 내 휴대폰

글로벌 마케팅 리서치 그룹 입소스는 최근 휴대폰과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 중 둘 중 무엇을 택하겠냐는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를 포기하겠다’고 대답한 사람이 전 세계인 22%로, 4명 1명꼴이었다.

휴대폰이 함께 하는 순간은 일상의 매 순간이다. 물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침실도 예외가 될 수 없다. 잠자리냐 휴대폰이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서 전체 응답자의 22%, 여자 응답자의 30%가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를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전 세계 지역별로 결과가 약간씩 차이가 난다.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를 포기한다’는 사람이 라틴 아메리카에서는 10%에 불과했지만,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31%나 택했다.

한국 여성, 남자보단 휴대폰!

핸드폰과 인터넷 보급속도가 남다른 한국은 어떨까? 한국에서는 역시, 전세계 평균보다 휴대폰을 선택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한국인 5명 중 2명, 즉전체 응답자의 38%가 “내 휴대폰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도 포기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연인과의 스킨쉽보다 휴대폰이 더 좋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특성을 살펴보니 여성이 58%, 50세~64세의 고연령층이 46%, 저소득층이 41%, 기혼자가 39%, 저학력층이 52%로 나타났다. 반면, 사랑하는 연인과의 잠자리를 선택한 응답자는 남자가 81%, 고학력층이 65%, 가구주가 68%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는 휴대폰 단말기 출하량 전 세계 2위인 IT 강국(한국무역연구원, 2011)이자, 출산율 세계 150위의 저출산 국가(한국무역연구원, 2011)인 우리 사회의 현주소를 반영된 것으로 파악된다.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