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한 수면이 비만을 부른다

부족한 수면이 비만을 부른다

프랑스 리용 대학 카린 스피겔 박사 연구 결과

2012년 05월 22일 (화) 13:10
조회수14204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잠이 부족하면 칼로리 섭취량이 늘어 비만을 부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리용 대학의 카린 스피겔(Karine Spiegel) 박사 연구진은 최근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이 줄고 식욕을 촉진하는 호르몬이 늘어나 배고픈 느낌이 25%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1일 AFP 통신이 보도했다.

스피겔 박사는 "칼로리로 계산하면 수면 부족이 하루 350-500칼로리를 더 섭취하게 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잠이 부족하면 약 500칼로리 치즈버거 하나를 더 먹는 것이다.

박사는 "수면시간이 적으면 상대적으로 깨어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칼로리가 더 소모돼 체중이 줄어들 것 같지만 사실은 정반대 현상이 나타난다"며, 수면부족과 체중증가의 연관성은 특히 아이들과 젊은이들에게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면서 아이들의 수면시간을 늘리게 하는 것이 비만을 막는 방법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피겔 박사는 지금까지 발표된 비만-수면 관계에 관한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성인기준으로 6시간의 수면시간은 부족하며 7~8시간 정도가 건강에 좋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리용에서 열린 유럽비만학술회의(European Congress on Obesity)에서 발표되었다.

글. 전은경 기자 hspmaker@gmail.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