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故이재욱 군의 못다이룬 꿈, 벤자민학교에서 이루겠습니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 워크숍, 단원고 故이재욱군 명예편입학식 열려

"이와 같은 일이 또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형에게 많이 미안합니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 1기 학생으로서 홍익인간 정신으로 대한민국을 건강하게 새롭게 태어나게 하고 싶습니다." - 이태수 군

"우리 마음속에 양심의 거룩한 분노를 일깨워준 재욱 오빠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합니다. 비록 몸이 함께 있지는 못하지만 대한민국을 밝히는 인성영재로 함께 성장하길 바랍니다." - 조민영 양

▲ 세월호 참사로 유명을 달리한 故이재욱 군의 벤자민인성영재학교 명예 편입학식에서 벤자민학교 1기생들이 재욱 군의 어머니인 홍영미 씨와 포옹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를 지켜본 벤자민인성영재학교(이하 벤자민학교) 1기생들은 참 많이 미안해하고 또 슬퍼했다. 그렇지만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미안하고 슬프지만 자신이 진짜 인성영재가 되어 이 세상을 밝혀나가겠다고, 세월호로 사라져간 친구들의 몫까지 잘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벤자민학교의 5월 학생 워크숍이 28일 국학원 본원(충남 천안)에서 열렸다. 지난 3월 4일 입학한 이후 매달 워크숍이 진행됐지만 이날은 좀 더 특별했다. 바로 새로운 입학생을 맞은 날이었기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로 유명을 달리한 안산 단원고 2학년에 재학 중이던 故이재욱 군의 명예 편입학식이 열렸다. 재욱 군을 대신해 어머니 홍영미 씨가 편입학식에 참석해 학교 관계자와 학생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 故이재욱 군의 어머니 홍영미 씨가 벤자민인성영재학교 김나옥 교장으로부터 편입학증서와 꽃다발을 전해 받고 있다.

벤자민학교 김나옥 교장은 “비록 재욱 군과 우리가 함께 입학하지는 못했지만 앞으로 우리는 세상을 밝히는 인성영재로서 함께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더 좋은 세상, 더 많은 이들이 행복한 세상, 홍익인간이 사는 세상을 그렸던 재욱 군의 꿈은 우리의 꿈과 맞닿아있다. 그 꿈, 그 마음을 우리에게 맡겨준 것이니 절대 잊지 말고 우리가 그 꿈을 잘 펼쳐나가 보자”고 전했다.

재욱 군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시청한 뒤 벤자민학교 학생을 대표해 이태수 군과 조민영 양이 재욱 군에게 전하는 편지를 읽었다. “정말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내가 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세상을 밝혀내겠다”고 전하자 재욱 군의 어머니인 홍 씨의 눈가도 촉촉이 젖어들었다.

아이들의 편지 낭독에 이어 단상에 오른 홍 씨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발 양심을 회복해달라고, 인간성을 되찾아달라고 우리 재욱이가 여러분들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며 “여러분들이 보고 듣고 느끼고 생각하는 것이 곧 우리 재욱이가 보고 듣고 느끼고 생각하는 것이다. 여러분의 꿈과 희망이 우리 재욱이, 그리고 세월호에 있던 친구들의 꿈과 희망”이라고 말했다.

홍 씨는 “여러분이 희망이라 믿는다. 반드시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어주길 바란다”며 “여러분이 밝은 세상의 주인공이 되어 재욱이의 꿈을 함께 이뤄주리라 믿는다. 여러분을 정말 마음 깊이 사랑한다”고 했다. 홍 씨의 이야기에 많은 아이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재욱 군의 벤자민학교 편입학을 축하했다.

이어 벤자민학교 학생들이 한 명씩 나와 재욱 군의 어머니 홍 씨를 포옹하며 함께 눈물도 흘리고 또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며 재욱 군을 환영했다. 홍 씨는 “오늘 하루 27명의 아들딸들이 생겨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벤자민학교 김상훈 군은 “처음 세월호 사고를 보면서는 ‘안 됐다, 불쌍하다’하며 슬퍼했는데, 오늘 재욱이의 어머니를 이렇게 뵙고 나니까 정말 고맙고 또 미안했다. 그만큼 더 성장해야겠다는 다짐도 하게 되었다”고 했다. 서성은 양은 “어머니의 말씀이 꼭 가족과 같이 느껴져서 많이 슬펐다. 세월호 아이들의 꿈을 내가 이뤄야겠다. 꼭 세상에 빛과 같은 사람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벤자민학교의 5월 학생 워크숍은 29일까지 이어진다. 29일에는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과 선풍 신현욱 풍류도 대표이사가 멘토 강연을 한다. 또 학생들이 1년간 진행할 자신의 홍익을 실천하는 프로젝트의 진행상황을 발표하고 조언을 듣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설립된 대안학교 벤자민인성영재학교는 지난 3월 4일 설립식과 입학식을 한 뒤 1년 과정으로 운영되고 있다. 27명의 신입생에 이날 명예 편입학식으로 28명의 학생이 재학하게 된 벤자민학교는 기존 교육시스템 속 학생들에게 행해진 주입식 교육 방식이 아니라 학생들이 ‘인성영재’를 목표로 자기 주도적으로 목표를 세우고 실천해나가는 학교이다.

글, 사진. 강만금 기자 sierra_leon@live.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