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이 바라는 인재상은 도전정신 그리고 주인의식

대한상공회의소, 100대 기업 인재상 분석 결과 발표


▲ 100대 기업의 인재상을 분석한 결과, ‘도전정신’을 꼽은 기업이 88개사로 가장 많았다.

 

우리나라 100대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은 5년 전 '창의성'에서 올해 '도전정신'으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15일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인재상을 분석한 결과, ‘도전정신’을 꼽은 기업이 88개사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2008년 분석 당시 첫 번째 덕목으로 꼽혔던 ‘창의성’은 4위로 밀려났다.

두 번째로 꼽은 덕목은 ‘주인의식’(78개사)이었다. 이어 ‘전문성(77개사)’, ‘창의성(73개사)’, ‘도덕성(65개사)’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이전에는 기업들이 신기술 개발과 신사업 진출에 기여할 수 있는 창의적인 인재를 원했다"며 "그러나 최근 글로벌 저성장과 내수침체 장기화를 겪으면서 강한 도전정신과 주인의식으로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수 있는 인재를 더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업종별로 바라는 인재상도 차이를 드러냈다.

제조업과 운수업은 ‘도전정신’(92.3%, 100%)을 첫손에 꼽은 반면, 금융보험업은 ‘전문성’(90.5%)을, 도소매업은 ‘주인의식’(90.9%)을 핵심역량으로 가장 많이 꼽았다. 건설업은 ‘도전정신’(85.7%), ‘도덕성’(85.7%), ‘주인의식’(85.7%) 세 가지 모두를 동시에 중시하고 있었다.

제조업의 경우 하드웨어 차별화의 어려움과 글로벌 경쟁심화로 신시장 창출이 중요해졌고, 운수업 또한 저운임, 유가상승, 화물수요 상승 등 여러 불안요인을 이겨낼 적극적 인재가 필요해졌기 때문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저성장·저금리 기조 속 리스크 축소와 수익 극대화라는 상반된 목표를 동시에 달성해야 하는 금융·보험사들은 ‘전문성’을, 소비 증가세의 둔화에 따라 고객을 최우선으로 여겨야 하는 도소매업은 ‘주인의식’을 가장 우선시하고 있었다.

박종갑 대한상공회의소 상무는 “계속되는 경기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기업들은 온실 속 화초와 같은 유약한 인재보다는 도전정신과 주인의식으로 무장된 인재를 더욱 선호하게 됐다”며 “최근 스펙 대신 인성과 실무능력을 중시하는 채용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청년 구직자들은 취업하고자 하는 회사의 핵심가치를 파악하고 이에 맞는 우수인재가 되기 위해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글. 윤관동 기자 / kaebin@lycos.co.kr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