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과학자 정광훈 박사 3차원 연결망 보는 기술 개발

한국인 과학자 정광훈 박사 3차원 연결망 보는 기술 개발

브레인 뉴스

브레인 40호
2013년 06월 03일 (월) 09:42
조회수11455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스탠퍼드 대 정광훈 박사 제1 저자로 참여

사람의 머릿속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 기술을 한국인 과학자가 개발했다. 스탠퍼드 대 생물공학과 정광훈(34세) 박사와 칼 다이서로스Karl Deisseroth 교수 연구팀은 생쥐의 뇌를 투명하게 만들고 그 안에 있는 신경세포의 3차원 연결망을 자세히 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정광훈 박사가 제1 저자로 생명과학 분야 최고 학술지인 <네이처>지에 실렸다.

인간의 뇌는 단단한 두개골에 둘러싸인데다 3개의 막과 뇌척수액으로 철저하게 보호되고 있다. 또한 뇌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의 신경세포인 ‘뉴런’이 무려 1,000억 개가 넘을 만큼 복잡하다.

스탠퍼드 대학 정광훈 박사는 뇌를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클레어티CLARITY’라고 불리는 이 기술은 세포막을 이루고 있는 지질을 제거해 조직을 투명하게 만든 것. 연구팀은 이 기술로 세포나 장기 뒤에 숨어 있는 혈관 등을 고화질로 관찰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최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인간 두뇌의 활동 방식 등을 규명하고 알츠하이머 등을 치료할  ‘두뇌 지도 프로젝트’에 1억 달러(약 1,110억 원)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스탠퍼드 대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오바마 대통령이 제안한  ‘두뇌 지도 프로젝트’의 시간을 단축시킬 것”이라며 “앞으로 치매나 우울증 등 각종 뇌 질환을 치료할 방법을 찾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정광훈 박사는 “올해 안으로 건강한 뇌가 치매나 파킨슨병 등으로 병든 뇌와 어떻게 다른지 확인할 수 있는 3차원 뇌 지도를 만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글. 브레인 편집부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