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 북스] Friends 프렌즈

과학이 우정에 대해 알려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

▲ Friends 프렌즈 (출처=YES24)

KAIST 정재승 교수 해제 및 추천!
사회성 연구의 최고 권위자, 옥스퍼드 석학 로빈 던바의
친구, 우정, 관계에 관한 가장 과학적이고 독창적인 탐구

로빈 던바는 이 책에서, 우리는 왜 친구를 사귀는지, 우정은 어떻게 시작되고 어떻게 끝을 맺는지, 어떤 사람과 친구가 되는지, 얼마나 많은 친구를 둘 수 있는지, 우리의 뇌는 친구를 어떻게 관리하는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왜 우정이 중요한지를 흥미롭게 살펴본다. 심리학, 인류학, 신경과학, 유전학 등 광범위한 학문을 아우르며 그야말로 ‘우정에 대해 우리가 알고 싶은 모든 것’에 가장 과학적으로 대답하고 있다.

겔라다개코원숭이의 털 고르기에 관한 연구부터 휴대전화 통화 빅데이터를 분석한 최신 연구까지, 방대한 연구 자료를 넘나들며 엮어나가는 서술이 지적 즐거움을 더해준다. KAIST 정재승 교수의 해제는 로빈 던바 연구의 학문적 성과부터 책의 주요 내용은 물론 의의까지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어, 우정의 세계를 탐험하는 독자들을 위한 좋은 지도가 되어준다.
 

최근 20년간의 의학 연구가 밝혀낸 가장 놀라운 사실
우정이 우리의 삶과 죽음을 좌우한다

최근 20년간의 의학 연구에서 얻어낸 가장 놀라운 연구 결과는 친구가 많을수록 우리가 덜 아프고 오래 산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 로빈 던바는 사회적 관계가 우리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다양한 연구들을 소개하며 친구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진심 어린 우정이 우리의 건강과 행복에 얼마나 크게 기여하는지 말해준다.

로빈 던바는 그 대표적인 예로 미국 브리검 영 대학 줄리안 홀트 룬스타드 교수의 연구를 인용한다. 홀트 룬스타드는 사망 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148편의 역학 연구를 분석했는데, 그 결과 연구 대상자들의 생존 확률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사교 활동 수치로 나타났다. 사회적 지원을 자주 받는 사람, 사회적 네트워크와 지역 공동체에 안정적으로 소속되어 있다고 평가한 사람은 생존 확률이 50퍼센트나 높았다.

반면 자신이 혼자라고 생각하거나 아웃사이더라고 여기는 사람은 극심한 불안을 느끼며, 이것은 우리의 건강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 로빈 던바는 카네기 멜론 대학 세라 프레스먼 연구진의 연구를 인용해 고독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연구진은 대학 신입생들이 고독감을 느낄 때 독감 예방접종 후의 면역 반응이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고독하다고 느낀 신입생들의 면역체계는 위축되었고 백신의 침투에 대응하기 위한 적절한 수준의 면역 반응을 일으키지 않았다. 다시 말하자면 그들은 예방접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독감 바이러스가 들어올 경우 잘 막아내지 못했다. 면역체계의 생리적 작용이라는 측면에서 보더라도 우정, 유대감은 우리에게 지극히 이로운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밖에도 이 책에서는 우정이 우리의 건강과 생존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준다는 다양한 연구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는 KAIST 정재승 교수가 이 책의 해제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최근 학자들이 인간관계 중에서도 ‘우정’이라 불리는 관계에 대해 특별히 학문적으로 주목”하며 본격적으로 탐구하게 된 현실을 반영한다. 그리고 “우정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가장 오랜 탐구자인 로빈 던바가 연구 결과의 핵심들을 들려준다”는 점에서 이 책은 더욱 각별하다.

내 절친은 누구일까? 나는 친구를 몇 명이나 사귈 수 있을까?
‘던바의 수’와 ‘우정의 원’으로 살펴본 사회적 관계의 비밀

로빈 던바는 영장류 연구를 토대로 다른 대형 유인원들과 인간을 비교하고, ‘사회적 뇌 가설’(동물의 뇌 크기가 사회집단의 크기를 결정한다, 더 정확하게는 뇌 크기가 사회집단의 크기를 제약한다)이라는 대담한 가설을 제시했다. 특히 인간의 뇌가 사회적 정보를 처리하기 위해 발달해왔으며, 따라서 뇌의 크기와 용량으로 인간관계의 규모를 예측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 숫자가 바로 ‘150명’이며, 이것이 우리가 익히 아는 ‘던바의 수’다. 

던바의 표현에 따르면, 이 150명은 “공항 라운지에서 우연히 그 사람을 발견했을 때 주저하지 않고 다가가서 옆자리에 앉을 만큼”의 친분이 있는 사람을 가리킨다. 사실 이 150명은 로빈 던바가 발견한 ‘우정의 원’의 층 중 하나이다. 던바는 소규모 사회의 크기에 관한 데이터를 분석해, 여러 개의 사회적 층이 약 5명, 15명, 50명, 150명, 500명, 1500명이라는 형태로 상당히 뚜렷한 연쇄를 형성하며 하나의 층이 순차적으로 다음 층에 포함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던바에 따르면, 이 원들을 일상생활의 용어로 설명하면 5명 원은 ‘절친한 친구들’, 15명 원은 ‘친한 친구들’, 50명 원은 ‘좋은 친구들’, 150명 원은 ‘그냥 친구들’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500명 원은 ‘지인(함께 일하는 사람들 또는 그냥 알고 지내는 사람들)’, 1500명 원은 ‘이름만 아는 사람들’로 구분했다.

각각의 원(또는 층)은 특정한 접촉 빈도, 감정적 친밀도, 도움을 주려는 의지와 관련이 있다. 유의미한 친구를 나타내는 원들(150-층) 바깥으로 벗어나면, 이타적으로 행동하려는 우리의 의지에 급격한 변화가 생긴다. 우리는 이 바깥쪽 원(층)에 속한 사람들을 도와주려는 의지가 별로 없다.

설령 도와준다 해도 철저한 호혜주의를 바탕으로 행동한다. 우리가 150명의 친구들을 도와줄 때는 반드시 보답을 기대하지는 않는다. 아주 가까운 친구들을 도와줄 때는 아예 보답을 바라지 않는다. 이처럼 ‘우정의 원’은 우리가 기대어 울 수 있는 친구는 누구인지, 일상적으로 저녁 식사를 하고 영화관에 같이 갈 수 있는 친구는 누구인지, 결혼식에는 어떤 친구를 부를지 등 우리의 사회적 네트워크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던바의 수’는 온라인 세상에서도 유효하다
우리가 지금 우정을 다시 생각해보아야 하는 이유

이 책에서 무엇보다 흥미로운 부분은 던바의 수 ‘150명’이 소셜 미디어의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을 논증한다는 점이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를 사용하면서 인간의 친구관계가 훨씬 넓어졌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여전히 대화하고 친교를 나누는 친구의 수는 150~250명 사이라는 것이다. 

로빈 던바는 본문에서 아주 흥미로운 사례를 언급한다. 수많은 팔로어를 거느린 어느 유명 TV 진행자는 던바의 수가 실제로 유효한지 검증해보기 위해, 자신의 ‘페이스북 친구’를 일일이 찾아갔다.

어떤 사람의 결혼식에 초대받지 않고 불쑥 등장한 경우도 있었다. 그 결과, 그를 반겨준 사람들은 그가 원래 알던 사람 또는 그의 사교 생활 범위 내에 있는 사람들이었다. 나머지 사람들은 대개 반가움보다는 놀라움을 표했고, 어떤 사람들은 그의 방문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으며, 문전박대한 사람도 있었다.

이외에도 네덜란드 대학생을 표본 삼아 소셜 미디어 사용이 사회적 네트워크 규모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연구, 페이스북에 공개된 친구 수를 수집해 분포 그래프로 나타낸 소프트웨어 기술자의 연구, 오슬로 대학 교직원과 대학생이 보낸 이메일 패턴을 분석한 연구들 역시 온라인 세상에서도 ‘던바의 수’가 유효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74~77쪽)

“세상을 살아가면서 배워야 할 중요한 공부는 ‘타인과 적절한 관계를 맺는 법’이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이해하고 누구와 함께 살아가야 할지, 어떤 관계를 맺으면서 살아가야 할지를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 책은 ‘타인과의 관계 맺기’ 공부를 하는 데 있어 최적의 교과서다. 그저 ‘인간관계를 잘 맺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같은 처세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나를 중심으로 뻗어 있는 지름이 다른 동심원들처럼 내 주변의 가깝거나 먼 인간관계들이 어떻게 형성되며 우리는 그들과 어떤 수준에서 관계 맺기를 하며 살아가는지 본질을 들여다보게 만든다. 인류가 누리고 있는 보편적 가치로서 우정과 유대를 다룬다.”

- 정재승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글. 이지은 기자 smile20222@brainworld.com | 사진 및 자료출처 = YES24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