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아, 초기 치매 개선에 효과 있다

이탈리아 라퀼라 대학 연구진은 노인 환자들이 매일 코코아를 먹으면 가벼운 인지장애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14일 자에 보도했다.

연구진은 가벼운 인지 장애 판정을 받은 70세 이상 노인 90명을 세그룹으로 나누었다. A그룹은 진한 농도(코코아 플라바놀 990mg)의 코코아 음료를, B그룹은 중간 정도 묽기(520mg)의 코코아 음료를, C그룹은 미약한 농도(45mg)의 코코아 음료를 매일 먹게 했다.

8주간 동안 코코아를 먹게 한 이후 이들에게 이들에게 기억력과 관계된 여러 가지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A그룹과 B그룹이 C그룹 보다 기억력 감퇴를 예방하는 데 훨씬 좋은 효과적이었다.

지오밤바티스타 데시데리 박사(이탈리아 라퀼라 대학교)는 “이번 연구는 코코아의 플라바놀을 먹음으로써 인지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증거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글. 윤관동 기자 kaebin@lyco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