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뇌 속도 3D 입체로 볼 수 있다

이제 뇌 속도 3D 입체로 볼 수 있다

뇌 관련 질병 치료가능성 높아졌다.

2012년 02월 28일 (화) 09:56
조회수10148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인간의 뇌를 3차원 3D로 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어 뇌관련 질병 치료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정신건강의학과 조지프 피븐 교수 연구팀은 생후 6개월 된 아기가 자폐증에 걸렸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3D 자기공명영상(MRI) 기술을 개발했다고 ‘미국정신과학회’지 17일자에 발표했다. 그 동안의 검진 기술로는 생후 1∼2년이 지나야 자폐증 여부를 알 수 있었다.

연구팀은 자폐증 가족력이 있는 가정에서 태어난 아기 92명의 뇌를 생후 6개월, 1년, 2년 등 3번에 걸쳐 3D로 관찰했다. 6개월 된 아이의 뇌 백질 부분을 3D로 보면 비정상적으로 자란 부분을 찾을 수 있는데 이런 아이들은 1년 뒤 자폐증 진단을 받았다.

뇌에서 기억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진 ‘시냅스 소포체’의 분포와 움직임도 3D로 볼 수 있다. 미국 스탠퍼드대 분자세포생리학과 박효근 박사 연구팀은 2차원(2D) 평면을 3D로 전환하는 기술을 이용해 소포체의 분포와 움직임을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박 박사는 “알츠하이머와 같은 뇌 질환은 소포체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못하거나 뭉쳤을 때 발생한다”며 “소포체를 정확하게 관찰하면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사이언스 익스프레스’ 17일자에 게재됐다. 

글. 이수연 brainlsy@brainmedia.co.kr ㅣ [참조] THE SCIENCE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