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 북 등 SNS, 사람의 뇌 변화시켜?

화제의 연구결과

2011년 10월 22일 (토) 14:43
조회수8051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인터넷 소셜 네트워크(SNS)가 뇌와 사회생활에 변화를 가져 온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런던대학 연구진은 런던 지역 대학생 125명을 대상으로 뇌 3차원(3D) 스캔과 페이스 북 친구 수 조사, 현실 속 친구 수 조사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회백질의 양이 많은 대학생일수록 페이스 북 친구와 현실 속 친구의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막연히 인터넷이 건강을 해친다는 추측이 있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SNS가 사회적 교류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이해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SNS가 회백질 양을 증가시킨 것인지, 아니면 특정 뇌 구조를 가진 사람이 친구를 잘 사귀는지는 검증되지 않았다.

이 연구 결과는 BBC 뉴스가 현지 시각 20일 보도했다.

글. 김효정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