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셀럽] 뇌를 닮은 인공지능

4차산업혁명의 키워드 '인공지능' 얼마나 왔을까?

사회적 이슈를 뇌로 풀어보는 브레인셀럽 7회 '뇌를 닮은 인공지능'에서는 인공지능의 정의와 활용, 인공지능 개발의 변천사, 강한 인공지능과 약한 인공지능의 차이, 인공지능 편견, 인공지능 시대의 문제점과 미래예측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번 방송에는 AI전문가인 석광호교수(글로벌사이버대학교 AI융합학부 학과장)와 MZ세대를 대변하는 성규빈양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부대표)이 브레인 셀럽으로 출연한다.  

석광호 교수는 인공지능 기술은 '인간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이라고 하면서, 이 기술이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발전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대한 법과 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의 모든 알고리즘은 사람의 뇌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 브레인셀럽-뇌는 닮은 인공지능 출연자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 AI융합학과 학과정 석광호

성규빈양은 지난 2020년,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에서 'MZ세대 청년들의 인공지능에 대한 인식과 인공지능 윤리'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주목받은 바 있다.

성규빈양은 MZ세대 청년들이 인공지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지만 아직은 편견이나 선입견이 존재한다고 하면서 인공지능이 우리 삶에서 어떻게 적용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브레인셀럽-뇌를 닮은 인공지능 출연자인 미래 경영 청년 네트워트 부대표 성규빈

브레인셀럽 Pick드라마는 영국 CH4에서 방영하여 화제가 된 '휴먼스'로 인공지능이 보편화된 미래사회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그밖에도 인공지능 시대를 예견한 영화 4편을 보면서 OX퀴즈로 셀럽들의 의견을 나누는 등 다양한 논의의 장(場)이 펼쳐진다. 

브레인셀럽 7회 '뇌를 닮은 인공지능'은 11월 3일 수요일 1부 방송을 시작으로 유튜브 브레인셀럽 채널에서 3주간 매주 월요일에 방송된다.  



글. 박수진 기자 (브레인셀럽 PD/brainceleb2021@gmail.com )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