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모드' 열어주는 뇌호흡교육 - 제프리 리 교수

[8인이 말하는 뇌과학의 현재와 미래] <5>

뇌2003년4월호
2010년 12월 07일 (화) 20:51
조회수14558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제프리 리 "어린이, 청소년, 성인들의 뇌호흡 효과"
 미 네바다주 주립대 교수 / 국제뇌과학심포지엄

제프리 리 교수는 미국에서 뇌호흡에 기초한 뇌개발 교육을 다양한 형태로 연구하고 있다. 그는 이번 국제뇌과학심포지엄에서 ‘어린이, 청소년, 성인들에 대한 뇌호흡의 효과’를 발표하였다. 연구 대상은 라스베가스 소재 부커 초등학교 학생들로 그들은 1년 반 정도 뇌호흡 교육을 받고 있다. 교육 과정은 전교생이 아침마다 운동장에서 하는 뇌 깨우는 체조(Wake-up Gym)와 뇌 운동, 그림 그리기 등의 다양한 뇌 발달 교육 프로그램인 브레인 빌딩(Brain Building)수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연구 결과, 뇌호흡 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집중력이 향상되었고, 차분해졌으며, 몸이 유연해졌고, 힘은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에너지 장을 측정하는 GDV라는 기계로 학생들의 에너지 장을 측정한 결과, 에너지 장은 더 고른 발달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독해력이 증진된 반이 있었으며, 고등학생의 경우 다른 체육 과목을 수강한 학생에 비해 성적이 향상되었다고 한다.

그는 뇌호흡 교육이 타 과목과는 다른 뇌의 일면을 개발한다고 말한다. 수학이 좌뇌 중심, 음악이나 미술이 우뇌 중심으로 뇌를 계발한다면, 뇌호흡은 그 둘을 연결하는 일을 한다는 것. 결국 학습을 위한 ‘뇌’라는 하드웨어 자체의 개발이라는 셈이다. “뇌호흡 교육은 학습을 더 쉽게 하도록 돕는다. 우리 몸의 세포는 동시에 두 가지 모드에 들어갈 수 없다. 에너지 집중 수련(Energy Focusing)을 하면 몸의 에너지가 확장, 이완된다. 이것은 아이들에게 ‘학습 모드’가 된다. 왜냐하면 더 열려 있을수록, 더 효과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확장된 학습 모드를 학생들에게 제공한다는 것은 뇌호흡만의 큰 교육적 효과라 하겠다”고 그는 밝혔다.

한편, 뇌호흡은 미국 어린이 중 5-20%가 나타난다는 주의결핍 과잉행동 장애(ADD, Attention Deficit Disorder)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았다.

“뇌호흡 교육은 아이들이 참다운 자신이 누구인지 좀 더 명료하게 알도록 하는 자의식 발달에도 효과가 있다. 이것은 그들에게 새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이며, 결국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그는 강조한다. 또한 “우리는 문제를 만들어 낸 그 똑같은 방식으로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아인슈타인의 말을 인용하며 “지금 직면한 세상의 문제들을 풀어가려면 훨씬 더 창조적인 방법이 필요한데, 뇌호흡은 이런 창조력을 가져온다”고 밝혔다. 실제로 뇌호흡 교육을 실시한 반은 전교에서 가장 창조적인 반으로 뽑혔다고 한다.

리 교수는 한국에서 활발하게 실시되고 있는 뇌호흡 교육을 미국 교육에 적용시키고 싶다며, 한국의 뇌호흡 연구자들과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을 피력했다. “뇌호흡이라는 범주는 아주 넓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적용하는 방식도 무궁무진하다”고 그는 덧붙인다.

글 | 정호진
hojin@powerbrain.co.kr  사진 | 김경아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