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질서 있는 교실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교권과 학생 인권이 공존하는 학교 훈육의 지혜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훈육할까?

교사는 교실에서 일어나는 학생들의 다양한 문제 행동을 어떻게 훈육해야 할까? 신입 교사는 물론, 경력이 많은 교사에게도 학생들의 문제 행동을 다루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일부 교사들은 훈육의 역할을 강조하다가 처벌에만 집중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고, 반대로 어떤 교사들은 학생들과의 관계 형성에만 신경 쓰다가 책임감을 가르칠 기회를 놓치기도 한다.  

이 책은 일선 교사부터 교장까지 모든 교사가 학생의 마음, 특히 문제 행동을 보이는 학생의 마음을 열 수 있도록 돕는 것을 ‘학교 훈육의 출발점’이라 강조한다. 교사가 학생의 문제 행동을 다룰 때 더는 좌절하거나 낙담하지 않도록 새롭고 진보적인 접근 방식과 효과적인 기술을 제시하며, 학급 운영에 관한 새로운 인식과 약간의 전략 변화만 있다면 문제를 일으키는 학생을 상대하느라 교사가 날마다 진을 빼지 않아도 된다고 조언한다. 

이 책에서 제안하는 ‘관계 중심 훈육법’은 교실에서 유대관계를 형성하는 데 중점을 두며, 공교육의 가치와 교사가 학생에게 미칠 수 있는 고유한 영향력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관계 중심 훈육법이 습관처럼 자리를 잡으면 교사는 자연스럽게 학생의 마음을 얻고 행동 변화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교육 현장에서 20년 이상 다양한 경험을 한 저자가 여러 교사와 함께 검증을 거친 수많은 성공 사례를 통해 학생들의 성장을 돕는 것은 물론, 안전하고 질서 있는 교실을 만들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노하우를 얻을 것이다.


처벌 대신 성장, 죄책감 대신 책임감으로 이끄는 학교 훈육 멘토링

학생들은 왜 부정적인 행동을 하는 것일까? 문제 행동을 하는 학생을 처벌한다고 해서 진정한 변화나 행동 개선이 일어날 수 있을까? 교육 리더십 박사이자 20여 년 경력의 베테랑 교육자인 저자는 교사가 학생에게 미칠 수 있는 고유한 영향력과 유대 관계 형성이야말로 학교 훈육의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으며, 훈육의 목표 역시 처벌이나 징계가 아닌 유의미한 교정과 성장에 둬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사가 학생들을 처벌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책임감을 길러 주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면 앞으로 관계를 이어 나가고 성장의 기반을 제공할 가능성도 훨씬 커진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는 부정적인 행동을 보이는 학생을 다룰 때 체계적이고 숙련된 접근법이 필요하며, 교실 또한 질서 있고 일관성 있게 운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학생들이 교실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하고,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상할 수 있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면 학생들을 문제 행동으로부터 자연스럽게 멀어질 수 있도록 돕고, 결과적으로는 학교생활에서 성공할 가능성도 커진다는 것이다. 때로는 교사들이 도저히 방법을 찾을 수 없다고 생각했던 문제 상황도 약간의 사고 전환이나 전략 변화를 통해 생각보다 쉽게 해결책을 찾을 수 있으며, 이를 위해 제시하는 다양한 자원과 개념모형은 매우 간단하면서도 기발해서, 실제 교실에서도 쉽게 적용해 보고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학생의 문제 행동을 효과적으로 다룰 수 있는 다양한 전략과 성공 사례 제시

이 책에서 제안하는 ‘관계 중심 훈육법’은 지속적인 실천과 수정을 통해 하나의 기술처럼 발전시킬 수 있다. 교사는 이 훈육법을 통해 자연스럽게 학생들의 마음을 얻고 행동 변화를 이끌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는 교권과 학생 인권이 공존하는 질서 있고 안전한 교실을 만들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이 책에서 제안하는 관계 중심 훈육법의 실천 방법은 교사가 학생들을 상대할 때 권위자가 아닌 조력자로 위치 설정 방식을 조정하는 것, 학기 초부터 학급만의 규칙과 절차, 학급 운영 계획을 세워 철저히 실천하는 것, 학생들과 유대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펼치는 것, 처벌 대신 상황에 맞는 자원과 개념모형을 활용하여 학생들의 문제 행동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하는 것 등이다.  

이 모든 방법은 20여 년 동안 교육 현장에서 저자가 학생들과 부딪치며 개발하여 실제로 효과를 본 것이다. 여러 교사가 학교 현장에서 검증을 거친 것은 물론, 수많은 성공 사례를 확인한 것이기에 더욱 유용하고 가치가 있다. 이것을 잘 활용한다면 ‘훈육’과 ‘유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교사라는 직업에서 만족감을 얻고 개인적 성장으로 가는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애덤 프랭크Adam H. Frank 지음| 허성심 옮김|한문화 펴냄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