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 북스] 제정신이라는 착각

확신에 찬 헛소리들과 그 이유에 대하여


인간은 누구나 스스로를 ‘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 또 자기가 알고 있는 사실이 항상 옳고 ‘팩트’에 부합하다고 간주한다. 그래서 나와 다른 생각과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은 틀렸고 ‘비합리적’이라고 쉽게 단정한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인간은 합리적인가? 내가, 당신이 아는 것이 전부인가? 《제정신이라는 착각》은 이러한 물음에서 시작한다. 우리가 보고 믿고 진실이라 생각하는 모든 것이 사실은 일종의 ‘착각’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낱낱이 논증한다.

저자 필리프 슈테르처는 세계적인 신경과학자이자 정신의학자이다. 막스플랑크 정신의학연구소와 시각지각연구소 등에서의 다양한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정신분열증(조현병)’의 지각 과정 변화에 대한 선구적 연구로 학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그런 그가 주목한 사실은, 우리가 흔히 “미쳤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평범한 사람들의 뇌 기능에서 큰 차이가 없다는 것, 즉 망상적 사고와 정상적 사고를 명확히 구분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뇌는 머리뼈 안 깜깜한 공간에 갇혀,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 시종일관 주어지는 감각 데이터로 세계상을 구성한다. 

이 책은 이렇게 뇌가 데이터에 의지해 세계상을 형성하는 과정을 추적하며, 확신은 어디서 생겨나 유지되고 어떻게 기능하는지 안내한다. 철학, 유전학, 사회심리학, 인지심리학, 신경과학을 넘나들면서 최신 뇌과학 이론과 지난 10년간 자신의 연구 결과를 총망라해 인간 이성의 오류를 파헤친다.

이 책은 독일 아마존에서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올라 두 달 넘게 1위를 달성하며 화제를 낳았다. 독일 언론의 찬사와 함께, 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동안 우리가 합리적이라고 철석같이 믿어온 인간의 이성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며 많은 이에게 통찰과 적잖은 충격을 동시에 안겨줬기 때문이다. 극단의 시대, 진정 우리에게 필요한 이성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질문하는 이 책은, 이성이라는 환상에 발목 잡힌 현대인을 위한 필수 교양서가 되어줄 것이다.
 

뇌과학과 정신의학이 밝히는 인간 이성의 오류
왜 모두 자신이 옳다고 생각할까? 나와 다른 생각이 불편한 까닭은?

이 책은 질문한다. 코로나 음모론자, 기후 위기 회의론자, 가짜 뉴스 신봉자… 우리는 왜 같은 것을 보고 서로 다른 논리에 빠질까? 누가 제정신이고, 누가 제정신이 아닐까? 우리의 정상적인 생각조차 비합리적이라는 사실, 즉 합리성의 착각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에 주의해야 한다. 뇌는 우리에게 유리하고 합리적으로 보이는 세계를 구축한다. 우리의 인식은 때로는 세상과 더 많이, 때로는 덜 일치하는 환상에 불과하다. 일치성이 적을수록 제정신과는 멀어지지만,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는 유동적이다. 

1부에서는 인간의 비합리성을 규명한다. 러시아 마피아가 자신의 휴대폰을 해킹했다고 확신한 존, 뉴욕 지하철에서 제2의 9·11 사건이 일어났다고 느낀 뼛속까지 철두철미한 과학자 헬렌, 사위가 계속 자신의 물건을 훔친다고 여긴 노부인 마르가레트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비합리적 확신이 예외적이지 않고 주변에 만연한 일임을 알린다. 이로써 ‘정상’과 ‘비정상’, 심리적으로 ‘건강한’ 상태와 ‘병든’ 상태가 서로 얼마나 가까운지를 보여준다. 더불어 이러한 비합리성이 결과적으로 인간의 생존을 위한 하나의 전략임을 밝힌다.

2부에서는 예측 기계로서의 뇌를 탐구한다. 과학적 사례와 최신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왜 인간이 모두 자기만의 세계에서 살아가는지 그 이유를 들려준다. 

특별히 이 책에서 다루는 주요 이론으로 ‘예측 처리 이론(predictive processing)’은 대중 과학서에는 처음 소개되는 내용이다. 신경과학과 철학에서 ‘현실과 조화를 이루는 환상’을 묘사하며, 뇌가 생성 모델로 일하며 감각 데이터를 근거로 자신의 예측에 부합하는 데이터를 만들어낸다고 가정하는 뇌 기능 이론이다.

확신은 복잡성을 줄이고, 결정을 수월하게 하고, 집단에 소속감을 부여하는 등의 편리성을 갖지만, 흑백논리, 양극화, 이분법적 사고와 같은 폐해도 함께 수반한다. 

전쟁, 팬데믹, 기후변화 등 시대가 마주한 많은 현안 아래에 우리가 각자의 확신을 고수하기보다 서로에게 관용을 베풀고 개인의 확신이 가설로 기능한다면, 건설적인 대화의 가능성을 확장시킬 수 있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은 우리 자신의 사고에 비판적으로 의문을 제기하고 세상을 명확하게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자, 이제부터 확신이 생기면 다음과 같이 스스로에게 질문해보면 어떨까? “내가 알고 있는 것이 전부인가? 진실인가? 이토록 확신하는 근거는?” 다원화된 현대사회에서 이 같은 생각의 교정이 나와 생각이 다른 타인과도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이다.

글. 우정남 기자 insight1592@gmail.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