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화 신은 뇌

브레인 북스

브레인 18호
2010년 12월 16일 (목) 13:39
조회수14880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운동을 하면 건강해진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러나 운동을 해서 혈액을 뇌에 공급해주면 뇌가 최적의 상태가 되고, 이로 인해 삶에 긍정적인 변화가 생긴다는 것을 알고 있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이 책의 저자인 하버드대 정신과 교수 존 레이티는 운동과 뇌의 메커니즘을 다양한 실험 사례와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제시한다. 15년 동안 뇌에 관한 여덟 권의 책을 저술한 바 있는 저자는 우리가 뇌를 바로 알고 잘 쓰는 방법을 알게 된다면 인생의 놀라운 변화를 경험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우리나라의 민족사관고등학교 학생들은 아침에 눈을 뜨면 운동을 해서 두뇌부터 깨우고 공부를 시작한다. 이는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으로 인정받아 꾸준히 계속되고 있다. 왜 그럴까? 몸을 움직여 뇌세포를 활성화한 후에 공부를 하면 머릿속에 내용이 쏙쏙 들어오기 때문이다.

직장에서도 사원의 생산성과 자신감을 높이기 위해 운동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평소 ‘운동해야지’라는 다짐을 반복한 이들에게 이 책은 운동화끈을 질끈 묶고 걷기, 달리기, 배드민턴 등 생활 속에서 실천하기 용이한 운동에 빠져들게 하는 동기를 부여해 줄 것이다.

담당. 김보희 kakai@brainmedia.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