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으로 스트레스를 치료하라

음악으로 스트레스를 치료하라

음악, 나의 뇌를 치유하다

2012년 02월 14일 (화) 13:49
조회수38774
인쇄 링크복사 작게 크게
복사되었습니다.

혹시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이 따로 있는가? 요즘 직장인들은 스트레스가 생겨도 푸는 법을 몰라 만성적으로 쌓아두기만 하다 몸에 병이 생기기도 한다.

기분이 몹시도 우울하거나 스트레스 받은 날이면 음악을 들어보자. 이럴 때 듣는 음악은 가끔, 내몸을 감싸며 다독여주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음악은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줄여주는 데 큰 효과가 있다.

요즘은 병원에서도 환자를 위해 음악을 활용하고 있다. 특히 통증을 수반한 치료과정에서 오는 스트레스나, 부작용이나 위험 발생률에 대한 불안감 등에서 비롯되는 스트레스를 경감하는 데 효과적이다.

환자가 음악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도 많은 효과를 볼 수 있다. 호흡기에 면역 글로불린A라는 항체가 많이 생성되면서 면역기능이 좋아지고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도 감소한다. 다발성경화증 환자가 음악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우울증 증세가 개선되고 자신감이 생겼다는 보고도 있다.

음악은 명상에도 꼭 필요한 요소로서, 이제 여러 질병의 치료 계획에서 음악 치료는 자주 처방되는 항목이 되었다. 음악은 몸과 마음의 기능을 모두 개선시키는 매우 강력한 치료도구다. 스트레스가 많이 쌓인 어느 하루, 좋아하는 음악을 MP3에 담아서 운동을 해보는 것이 어떨까? 음악이 나를 치유해줄 것이다.

어떤 음악을 선정해야 할까?

1.
내가 무척 사랑하는 음악이어야 한다(‘좋아하는이 아니라 사랑하는’).
2. 운동할 때 들을 음악이라면, 리듬, 속도가 운동의 리듬과 맞아야 한다.
3. 5분이 넘지 않는 곡으로 고른다.
4. 매우 긍정적이고 밝은 내용을 담고 있으며, 삶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기억이나 이미지를 담고 있어야 한다.

글. 김효정 manacula@brainworld.com
도움. 《우리 몸의 마에스트로 뇌》
, 마크 페터스 지음, subook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