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의 놀라운 효과…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탁월’

걷기, 조깅과 같은 신체운동이 스트레스를 대처하는 뇌 기능을 활성화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린스턴 대학의 엘리자베스 굴드 박사는 “스트레스가 발생하면 감정을 조절하는 뇌 부위인 해마의 신경세포들이 흥분하면서 불안을 유발한다”며, “이때 운동을 하면 감정을 가라앉히는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면서 흥분한 신경세포의 활동을 억제한다”라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4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누었다. 한 그룹에만 쳇바퀴를 주어 운동을 하도록 했다. 이어 6주가 지난 뒤 두 그룹 쥐 모두 얼음물에 넣어 스트레스를 유발시켰다.

실험 결과는 두 그룹 쥐 모두 해마에서 흥분한 신경세포들이 매우 증가했다. 그러나 운동 그룹 쥐들은 감정을 진정시키는 신경세포들이 활성화되면서 흥분한 신경세포의 활동이 억제됐다.

굴드 박사는 “운동 그룹 쥐들은 다른 쥐들에 비해 스트레스를 더 잘 이겨내는 능력을 보여주었다”라며 “이는 사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신경과학 저널'(Journal of Neuro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글. 윤한주 기자 kaebin@lyco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