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매 유발하는 새로운 유전자 발견

미래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연구 개발에 청신호

국내 연구진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

국립보건연구원(원장 조명찬) 생명의과학센터 뇌질환과 고영호 박사팀은 수모(SUMO1)라는 단백질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독성 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이하 아밀로이드)의 생성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알츠하이머병은 신경 독성물질인 아밀로이드가 뇌에 축적되어 발병된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아밀로이드가 뇌에 생성되는 과정을 제어하는 실마리를 찾아 치매 치료제 개발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치매는 노인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환자 수도 급증하여 이로 파생되는 사회적, 경제적 손실이 막대한 질환이다. 특히, 알츠하이머병이 전체 치매환자의 약 70%를 차지한다. 아직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는 상태로 병을 유발하는 위험인자도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지 않아 예방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뇌에 노인성 신경반(senile plaque)의 주성분이자 치매 유발 물질로 알려진 아밀로이드가 생성된다. 이번 연구는 아밀로이드생성을 유도하는 새로운 유전자 SUMO1을 발견한 것이다. 그간 SUMO1은 타깃단백질에 결합하여 단백질의 기능을 조절하는 조그만 단백질로 알려졌었다. 이번 연구는 독성물질인 아밀로이드 생성을 유도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이 밝혀낸 것이다.


연구진은 치매가 생기도록 형질 조작한 실험용 생쥐의 뇌조직을 관찰한 결과, SUMO1가 증가했다. 아밀로이드베타 생성효소인 BACE와 결합한 SUMO1는 아밀로이드 생성을 증가시켰다. 또한, SUMO1의 발현과 기능을 억제하는 펩타이드는 아밀로이드 생성도 억제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립보건연구원은 본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하여 치매 발병을 저해하거나 완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련 연구 결과는 노화연구계의 저명 국제 학술지(Science Citation Index, SCI급)인 ‘노화신경생물학지(Neurobiology of Aging)’에 게재될 예정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16일 발표했다.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