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브레인AI, 얼굴 및 행동 패턴 분석 기반 딥페이크 탐지 기술 특허 출원

“사소한 습관까지 학습해 진위 판별”... 더 정교해진 딥페이크 범죄 탐지

국내 생성형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딥브레인AI가 행동 패턴 분석 기반 딥페이크 탐지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인공지능 모델 기반 얼굴 및 행동 패턴 분석을 이용한 페이크 분석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한 기술이다. 근본적으로 표방할 수 없는 특정 인물의 행동 패턴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영상의 진위를 판단하는 게 핵심이다.
 

▲ 딥브레인AI 제공


딥브레인AI는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된 딥페이크 범죄에 대응하고자 얼굴 및 행동 패턴 분석 딥페이크 탐지 기술을 개발했다. 다양한 영상 데이터 학습을 통해 ▲고개 각도 ▲입술 발화 ▲안면 근육 변화 등 모방의 대상이 되는 사람의 다양한 행동 패턴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실제 인물과의 유사도를 측정한 후 최종적으로 판별 결과를 제공한다.

특히 해당 특허 기술은 최근 온라인에 허위영상이 유포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셀레나 고메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많은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유명인들의 딥페이크 영상을 판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딥브레인AI는 얼굴 및 행동 패턴 분석 딥페이크 탐지 기술과 함께 다양한 탐지 방식을 사용해 솔루션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위·변조 흔적 발각 방식은 딥페이크 솔루션을 통해 가짜 모델을 생성할 경우 흔적으로 남는 생성형 모델이 가진 고유의 주파수 패턴들을 발견해 진위를 판별한다. 

최근에는 가짜 창작물 고유의 흔적조차 사라질 정도로 기술이 빠르게 고도화되고 있어, 다양한 탐지 방식을 병행하여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필수라 할 수 있다.

이번 특허 출원을 계기로 딥브레인AI는 엔터테인먼트, 금융업계 등 특정인의 딥페이크 탐지를 필요로 하는 산업군과 우선적으로 도입 논의를 진행한다. 추후, 관공서와 온라인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고도화되는 AI 기술을 악용해 사회적으로 혼란과 위협을 초래하는 범죄들을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딥페이크 탐지 솔루션 고도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딥브레인AI는 딥러닝 기반 딥보이스 탐지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고, 지난 총선을 앞두고 경찰청과 협력해 선거범죄를 단속하는 등 딥페이크 관련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


글. 우정남 기자 insight1592@gmail.com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