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에게 폭탄을…이봉창의사 의거 83주년 기념식

8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글자 크기 늘이기|글자 크기 줄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일왕 히로히토(裕仁)를 폭살 시키는데 실패했지만, 이봉창 의사의 의거는 1930년대 한국독립운동사를 장식하는 의열투쟁의 선봉으로 임시정부를 비롯한 독립운동전선에 새로운 활력소로 작용했다. 그해 4월 29일 윤봉길 의사의 상해 홍커우공원(虹口公園) 의거가 일어나도록 하는 기폭제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만보산(萬寶山) 사건이래 한․중민의 감정대립도 씻는 계기가 됐다."

일왕 히로히토에게 폭탄을 던져 한민족의 자존과 독립의지를 만천하에 알린 <이봉창 의사 의거 83주년 기념식>이 오는 8일 오전 11시에 서울 백범김구기념에서 열린다.

(사)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회장 문국진)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안중현 서울지방보훈청장, 독립운동관련 단체 대표와 광복회원, 일반시민, 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약사보고, 기념사업회장의 식사(式辭), 서울지방보훈청장 · 광복회장의 기념사, 헌화 순으로 진행된다.

1901년 서울에서 태어난 이 의사는 1931년 1월 중국 상하이(上海)로 건너가 백범 김구 선생이 결성한 한인애국단에 가입했다. 이듬해 1월 8일 도쿄 경시청 정문 앞에서 육군 관병식에 참석하러 가던 히로히토(裕仁) 일왕 일행에게 폭탄을 던졌다.

폭탄은 일본 궁내대신(宮內大臣)이 탄 마차 옆에 폭발하여 일장기기수(日章旗旗手)와 근위병(近衛兵)이 탄 말 두 필 만을 거꾸러뜨렸다.

비록 목표는 이루지 못했으나 이봉창 의사의 의거는 1930년대 한국독립운동사를 장식하는 의열투쟁의 선봉이 됐다.

현장에서 체포된 이 의사는 1932년 10월 10일 이치가야(市谷) 형무소에서 순국했다. 1946년 김구선생에 의해 일본에 있던 이봉창 의사의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여 효창공원(삼의사 묘역)에 안장했다. 정부는 이 의사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에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글. 윤한주 기자 kaebin@lycos.co.kr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휴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더보기

이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브레인월드 로그인 트위터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원하시는 사이트에 로그인하셔서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등록
댓글수 (0)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47, 509호(구로동,도림두산베어스타워)   (주)아이브레인아이엔씨

대표자 : 안승찬   고객센터 : 02-2135-2369   팩스 : 02-3443-5584   E-mail : chycho1206@gmail.com

사업자등록번호 : 130-86-3707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9호-서울구로-077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