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도스 기획 백지은 ‘The Monody Of Light'展

'동상이몽' 선정작가 릴레이 전시 8월17~23일 개최

글자 크기 늘이기|글자 크기 줄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갤러리도스의 기획전 '동상이몽' 선정작가 백지은의 개인전 ' ‘The Monody Of Light'展이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갤러리 도스는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고자 매년 두 번의 정기 공모를 시행하고 있으며 ’동상이몽‘ 이라는 주제로 2016년 하반기 공모를 진행하였다. 공모에 선정된 작가 여섯 명(정수영, 임승택, 서인혜, 백지은, 강경미, 장우진)의 개인전이 7월 20일부터 9월 6일까지 릴레이 형식으로 펼쳐지게 된다. 

▲ 붉은 엉김, 광목에 채색, 88x120cm, 2016

작가 백지은은 샹들리에(chandelier)에 주목했다.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향수를 불러온다.  친구들이 부러워할 만큼 예뻤던 샹들리에는 성인이 되어서도 보는 것 자체가 기분을 좋게 한다. 샹들리에를 볼 때면 그 빛이 이루어내는 황홀한 분위기에 취해 그곳에 서있는 것 자체가 샹들리에의 빛이 작가를 예쁘게 비추어 주는 느낌도 들었고, 이러한 약간은 허영기 있는 묘한 심리감에 성인이 되었을 때도 어릴 때와 다름없이 샹들리에를 보는 것 자체가 기분이 좋았다. 이런 샹들리에의 빛이, 장식되어있는 장소에 따라 느낌이 다르게 다가오는 것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감각이었다. 예술가로서  작가는 그림으로 사람들에게 전달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 찰나의 경계, 장지에 먹, 금분, 138×102cm, 2016

작가 백지은은 먹색조(墨色調) 안에서 은은하게 나타나는 입자들은 조용하고도 감각적인 빛을 투영한 자아의 자각과 내면적 정신성을 은유적으로 그려낸다. 그 빛은, ‘한 점(點)은 내적인 울림’이라는 표현에서처럼 점과 유사한 입자 한 알 한 알로 집합되거나 해체되어 먹(墨)의 모노톤(monotone)안에서 내적인 멜로디(melody)를 울려낸다. 이렇게 이루어진 빛의 단선율(單旋律, monody)은 예로부터 조선이 ‘조용한 아침의 나라’라고 불릴 때 느껴지는 언어적인 의미 자체의 감각처럼, 빛의 인식에서도 마치 고요하고 앤틱한 수묵 빛을 띠고 있을 것만 같은 동양의 미적 정서를 담는다. 그 빛이 한지에 부드럽고 습윤하게 스며든 먹과 함께 화폭 전체에 은은히 배어 움직이길 기대한다.

▲ Luminous shards, 장지에 혼합재료, 53×65.5cm, 2016

백지은은 이번  전시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 속에서 수묵화의 정적이고 부드러운 동양의 미적 감각을 깨우고, 이를 통해 빛의 단선율(The Monody of Light)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작가 백지은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미술사학을 복수전공했다. 2016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석사과정, 동양화 전공)을 졸업했다. 

■전시개요

1. 전 시 명  : 갤러리도스 기획_백지은‘The Monody Of Light'展
2. 전시 장소 : Gallery DOS (갤러리 도스)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길 37
3. 전시 기간 : 2016. 8. 17 (수) ~ 8. 23 (화)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휴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더보기

이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퍼가기

브레인월드 로그인 트위터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원하시는 사이트에 로그인하셔서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등록
댓글수 (0)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317 아모제논현빌딩 7층   (주)브레인월드코리아

대표이사 이갑성   TEL : 02-2135-2369   FAX : 02-2016-3209   E-mail : chycho1206@gmail.com

사업자등록번호 : 211-87-95938   통신판매번호 : 강남-15481